제주화물 | 제주생활정보
삼다(三多) 삼무(三無) 삼려(三麗)
  제주도는 섬이라는 독특한 지리환경과 옛탐라국의 역사가 깃든 특이한 민속문화로 하여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고유한 관광성을 자랑한다. 지리적으로는 섬 한가운데 우뚝 솟은 한라산을 중심으로 풍부한 동.식물을 거느린 산림과 계곡, 기암과 소연(沼淵),
기생화산과 분화구, 동굴과 초원 등 오밀조밀한 자연경관이 천해의 아름다움을 빚어낼 뿐 아니라, 섬의 4면이 바다로 둘러 싸여 있어서 바닷가의 기암과 폭포, 백사장과 도서(島嶼) 등 해안 일대가 천연미의 절경을 이룬다. 이들 산과 바다는 종합적인 관광기능을 다하고 있다.한편 지역문화의 모습은 삼성혈(三姓穴)에서 비롯하는 옛 탐라국으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역사적 유적들은 물론 토착산업과 민속, 그리고 정신문화에서 개성적인 관광성을 드러낸다.

三多(삼다 - 돌,바람,여자)
  三多란 石多(돌), 風多(바람), 女多(여자)를 말한다. 그래서 제주도를 三多島(삼다도)라고 일컫기도 한다.

風多(풍다)
  역시 石多와 마찬가지로 제주의 생존환경이 매우 각박함을 말해준다. 제주도는 태풍의 길목에 자리해 있어서 예로부터 제주인들은 바다와 싸우지 않으면 안되었다. 風多의 영향은 石多와 함께 제주의 생활모습 전반에 걸쳐 나타난다. 돌 울타리를 쌓고 나직한 지붕을 새(띠풀)로 얽어맨 제주초가나 돌담으로 울타리를 두른 밭들이 그 예들이다.

石多(석다)
  지난날 한라산의 화산활동에서 연유한 것이다. 제주인들은 땅을 덮은 숱한 돌덩이를 치워 밭을 개간하고 포구를 만들며 방호소의 성담을 쌓는 긴 과정을 통해 제주를 개척해 왔다.

女多(여다)
  원래 제주의 남자들이 바다로 나가서 어로작업 중 많이 조난, 사망하여 여자가 숫적으로 많았던 데 연유한다. 그러나, 제주의 생활환경이 각박하여 여자들도 남자와 함께 일터로 나오지 않으면 안되었던 데서 붙여진 측면이 더 크다. 女多는 인구통계의 비교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제주여성들이 근면하게 일한다는 비유라고 해야 옳은 것이다. 거친 파도와 싸우며 어획하는 海女(해녀)는 여성들이 바다로 나가서 일하는 女多의 섬 제주를 표상하는 이름이기도 하다.
三無(삼무 - 도둑,대문,거지)
  三無란 제주에는 도적이 없고 거지가 없고 대문이 없다고 하여 나온 말이다. 제주인들은 예로부터 거칠고 척박한 자연환경을 개척하기 위해 근면·절약·상부상조를 미덕으로 삼아서 도적질을 하거나 구걸을 하지 않고 집에 대문도 없이 살았다. 그런가 하면 제주에는 어느 집안을 가릴 것 없이 탐라의 후예이거나 지조를 지키다가 유배되어 온 뼈대 높은 선비들을 조상으로 모시고 있어서 명예심을 중히 여길 뿐 아니라 좁은 섬 안에서 서로 익히 알기 때문에 나쁜 짓이나 수치스러운 짓을 하지 않았다. 이처럼 자립·자조·명예를 소중히 여기는 삶이었으니 제주인들은 평소 근면 절약하고 상부상조하는 삶을 이루어 집의 대문도 필요 없었다. 집주인이 일터로 나갈 때 사람이 없다는 표시로 집 입구에 긴 나무를 걸쳐두면 되었다. 이 나무가 제주의 '정낭'이다.

三麗(삼려),三寶(삼보)
  자연, 민속, 토착산업
특용작물, 수산, 관광
따뜻한 인심, 아름다운 자연, 특이한 산업구조

이는 1960년대 이후 제주가 아름다운 관광지로 각광을 받으면서 붙여진 말이다. 이 말 속에는 제주의 관광성이 함축되어 있다.
三麗,三寶란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민속 토착산업을 일컫기도 하고, 식용작물·수산·관광의 세 자원을 말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제주의 따뜻한 인심·아름다운 자연·특이한 산업 구조를 그렇게 부르기도 했다.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은 이미 국내외적으로 정평이 나 있다. 한라산이 계절별로펼치는, 봄의 철쭉꽃, 여름의 녹음, 가을의 단풍, 겨울의 설경과 함께 섬의 4면을 둘러싼 바다의 변화는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한편 제주도는 육지부와 다른 독특한 제주민속권을 이룬다. 제주는 지리적 환경의 특수성으로 하여 의식주, 신앙, 세시풍습 등이 독특하고 개성적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외떨어진 섬으로서,고어,신화,전설,민요 등 구비전승(口碑傳承)이 풍부하다. 제주의 산업이 특이하고 다양한 것도 지역적 특색이다.

감귤,유채,파인애플 등 특수농업은 물론 4면의 바다를 자원으로 한 수산업, 잠수,중산간지대에 펼쳐지는 목축 등은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아기자기한 산업구조를 형성해 왔다. 제주가 예로부터 전복, 감귤, 표고버섯 그리고 제주조랑말 등 많은 특산물을 생산했음은 잘 알려진 얘기다. 그 가운데서도 가장 자랑할 만한 것은 제주의 인심이다. 제주인은 어려운 생존환경을 개척해 왔다. 이 몇 가지 「耽羅精神(탐라정신)」의 원형적 덕목들은 「새마을 정신」으로 전국화하였다. 특히 집 울타리에 정낭을 걸쳐놓고서 이웃과 터놓고 사이좋게 살았던 믿음성, 그리고 아무리 가난해도 손님이 오면 정성을 다해 극진히 대접했던 제주인심의 전통은 관광지로서의 환대정신 진작에 귀중한 잠재역량이 되고 있다.

신구간 (제주도에서의 전통적인 이사철)
 

제주도의 民間(민간)에 있어서 移徙(이주)나 집수리 따위를 비롯한 손질은 언제나 이 『신구간』(新舊間)이라는 기간에만 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신구간』은 大寒 後 5일에서 立春 前 3일간으로, 이 기간을 보통 一周日 정도가 된다.
그래서 이 신구간(新舊間)은 보통 新舊歲官(신구세관)이 交承(교승)하는 과도 기간을 뜻한다. 그래서 이 기간에는 대체로 諸般神格(제반신격)이 천상에 올라가서 지상에는 신령이 없는 것으로 관념되고 있는 것 같다

그러기에 이 기간에는 이사나 집수리를 비롯한 모든 지상의 神的造化(신적조화)로 믿고 평소에 꺼려했던 일들을 손보아도 아무런 탈이 없어 무난하다고 한다. 그러나 다른 평상시에 그러한 일들을 저질렀다가는 동티가 나서, 그 집에는 큰 家患(가환)이 닥치고 厄運(액운)을 免치 못하게 된다고 하니, 날이 갈수록 일상생활에서는 미신으로만 돌려 버리던 이들까지도 이 俗信에만은 속박을 받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생활 주거지를 중심으로 늘 우리의 생활과 관계 있다고 믿는 신으로서는 대개 본향 土圭官(토규관) 한집을 비롯해서 성주신, 조왕신, 문전신, 토신, 신장(오방신장), 마두직이, 올래마두, 정살지기, 칙간임신, 나무벌목신, 석상신, 칠성신(칠성할망), 주먹지신(정주먹신) 따위를 지복하는데, 이는 일체의 지상신으로서 심방들은 地神으로 보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집밖의 신들로서는 「영감」이니, 「개로육소또」니. 「참봉」이니 혹은 배에 올랐다고 해서 「배옥성앙」이니, 큰 배에 올랐다는 데서 「상선앙」으로 말하는 「야채」와 「제석할망」(자청미신으로서 일명 중세경이라 함), 「상세경」(문두령神), 「하세경」(정이 읏인 정수남 神), 「백중하르방」(農畜神=농축신), 「영등하르방」, 「산신백관」, 「요왕」(동의 청용신, 서의 백용신, 남의 적용신, 북의 흑용신), 중앙 요왕황제 수리태조국),「거북소제(요왕의 차사 神임)」를 비롯해서 제주도 18,000이라는 온 神格(신격)의 이름은 다 헤아리기가 어려울 정도로 많다.

아무튼 사람들은 이 신구간을 이용하지 않고서 다른 시기에 조왕, 물류(門戶), 통시(변소), 쇠막(오양간), 집중창 (집의 일부분을 고침), 울타리 안에서의 흙 파는 일, 울담 고침(울타리 돌담을 고침) 나무짜름 따위의 일을 하면 동티가 생긴다는 것이다. 이러한 동티로 잘 아프게 되는 증상으로는 대개 다리아픔, 눈아픔, 머리아픔, 목아픔, 가슴아픔, 전신불구 따위로 그 아픈 증상이 한결같지 않게 나타난다. 특히 급한 동티가 생겼을 때는 심방(무당)을 청해다가 빌 사이도 없이 죽는다는 것이다.

그런데 특히 조왕, 칠성, 변소 등의 동티는 대개 눈아픔으로 나타나게 된다고 한다.
이러한 일들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특별한 주의를 하여 이사나 집수리 따위는 반드시 이 신구간을 찾게 된다. 이것은 평상시에 그러한 일들에 대해서 신의 노여움을 사지 않으려 매우 조심스럽게 살아가는 것이다. 그런데 『신구간』에 한 가지 조심할 일을 그 이사갈 곳의 方位(방위)만큼은 꼭 봐야 된다는 俗信이다. 그리고 이사를 함에 있어서는 반드시 거기에는 그 이사에 중심이 되어 있는 긴요한 물품들이 있음을 잊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이사 갈 때의 뺄 수 없는 중심적인 요긴한 물품은 체와 푸는 체(키)라고 한다.

그러기 때문에 도민으로서는 대개 이사할 때에는 그러한 체와 푸는체만을 먼저 옮겨 버리면, 이사는 다 된 것이나 다름이 없고 나머지 살림들은 나중에 옮겨도 좋고 안 옮겨도 상관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사에 따르는 긴요한 물품은 어떠한 경우에는 솥, 단지(요강), 체, 푸는체(키)라고 말하기도 하며, 다시 여기에 화로 한 개를 더 끼는 경우도 있다. 또 다른 한편에서는 대주가지를 끼워서 말하는 경우도 있으며, 여기에 다시 부부를 다 같이 말하는 이도 있다. 이상에서 이사갈 때의 중심이 되는 것으로는 체, 푸는체(키), 솥, 단지(요강), 화로 등이며 사람으로는 대주와 부인을 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사끝, 상사끝이라는 속담이 있어 특별한 주의를 환기시켜 주고 있듯이, 이사할 때의 잘못으로 생기는 흉험조화는 역시 체와 키에서 생긴다고 하니, 오늘날에도 이러한 俗信(속신)은 農漁村(농어촌)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신구간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方位를보고서 이사를 가야 한다는 방위란 『명삼살이 방위』와 『해삼살이 방위』를 뜻한다. 이러한 방위는 집안식구마다 다 보는 것은 아니며, 일반적으로 그집의 대주 한 사람만을 본다. 여기에서 『명삼살이』는 종신 막혀 있는 방위를 가리키는 것이다. 또 『해삼살이』는 모든 사람이 다 저촉받는 것으로서, 이는 그 한 해만 지내면 그 방위는 트이게 되는 것이다.

액『명삼살이』에 걸려 있는 방위에는 울타리 속에서도 못 짓게 된다고 하거니와 다만 그 이사 가야 할 곳이 먼 곳이면 그러한『명삼살이』는 무시당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리고 해삼살이에 걸렸어도 그곳으로 꼭 이사를 가야만 될 부득이한 경우에는돌아서 가는 방법이 있다. 돌아서 가는 방법이란 가령 대주가 현재 북쪽에 살고 있고, 그 해의 해삼살이가 남쪽에 있어 그 곳으로 이사를 가야 될 경우라면 대주가 서쪽에나 동쪽에 가 2, 3주 가량 묵고서 그곳으로 가면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명삼살이인 경우는 돌아서 가는 방법도 허용되지 않는다. 요는 이러한 신구간은 해마다 예외없이 찾아오게 마련이고, 이 기간에는 옥황상제의 임명을 받아 내려온 여러 神格들의 임기가 다 끝나게 되어 舊官(구관)은 옥황으로 올라가고, 거기서 다시 新官(신관)이 서로 부임해 내려오는
이른바 신관·구관이 교대되는 기간인 것이다.

그래서 이 기간에는 지상의 모든 신들이 일년간의 인간 세계에 있었던 온갖 일들을 옥황상제님 앞으로 총결산을 함과 아울러 그 일의 성과에 따라 새로운 임지로 발령도 받게 된다는 것인데, 그 기간이 꼭 일주일간으로써 보통 大寒後(대한후) 5일에서 立春前(입춘전) 3일이 되는 것이다. 말하자면 제주도민은 그렇게 여러 신들이 옥황상제에게로 오가고, 또 그 신들이 많은 일거리들을
처리하노라고 인간세계를 보살필 겨를이 없는 분망한 틈을 타서 그러한 신들의 눈을 피해가면서 쓰러져 가는 가옥을 다시 고쳐 세우고 또한 새로운 살림살이를 꾸며 온 것이다.